GS리테일+요기요 시너지 효과 부족...CU+컬리가 자극제?

CU와 컬리의 협업이 GS리테일에게는 자극제가 될 수 있죠.

 


 

◆SK증권 유승우 연구위원

 

CU와 컬리가 협력해서 퀵커머스를 한다는 전략은 올리브영의 오늘드림과 흡사합니다. 올리브영의 오늘드림이 연착륙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점포가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퀵커머스의 핵심 중 하나는 ‘MFC를 구축하고 운영하는 데에 드는 비용들을 어떻게 커버할 것인가입니다. 그런데 올리브영은 전국적인 오프라인 매장망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거점으로 오늘드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거죠.

 

실제로 올리브영의 점원들이 오늘드림 서비스의 일원이 되는 겁니다. 쿠팡이츠, 배달의민족 B마트는 퀵커머스를 운영할 때 MFC를 구축하고, 별도의 인력을 투입해야 했습니다. 그에 따른 부대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었던 거고요. 올리브영은 기존의 인력을 오늘드림에도 그대로 활용하면서 물론, 배송까지 직접 하지는 않지만 주문이 들어오면 포장까지는 자체적으로 처리가 가능했고요. 그룹사인 CJ대한통운이 이 물량을 모아서 점포 인근으로 배송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올리브영의 오늘드림 서비스, 퀵커머스가 가능했던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요. 뷰티컬리가 이 부분에서 착안한 전략을 펼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뷰티컬리는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성장을 잘하고 있고요. 그래서 점점 커져가는 뷰티컬리의 거래액을 키울 수 있는 방향으로 퀵커머스를 선택하고, 직접 MFC를 보유하지 않고 CU와 나누는 형태가 된 겁니다.

 

CU도 컬리와의 협업을 반갑게 생각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CU는 기존에도 점포를 거점으로 하는 퀵커머스 사업을 한 적이 있었으나, 공식적으로 종료했기 때문이죠. 온라인 사업에 대한 노하우가 부족했고, 새로운 온라인 퀵커머스 서비스에 대해서 리텐션이 높은 고객들이 없다는 점에서 고충을 겪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컬리가 합쳐진다면 이야기는 달라지죠. 컬리는 이미 유의미한 충성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기 때문에 CU의 점포들이 오프라인 거점 역할을 하게 되면서 수익을 나눠가질 수 있는 겁니다. 지금 이미 컬리에 접속하면 ‘CU BAR’라고 해서 주류가 판매되고 있는데 컬리에서 주문을 받고, 인근 CU에서 픽업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덧붙여서 컬리의 상품들도 CU의 점포를 거점으로 활용해 퀵커머스 서비스의 품목으로 자리할 수 있겠죠. 이미 시범적으로 운영해서 강남권에서는 보신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CU타워팰리스점에는 점포 안에 컬리의 상품들이 전진배치되어 있습니다. 코너 자체가 컬리의 컬러인 보라색으로 꾸며져 있고요.

 

평소 컬리에서 온라인으로만 구매할 수 있던 상품들이 CU매대에 디스플레이되어 있는 거죠. 이런 부분들은 컬리와 CU 양쪽에 모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간 컬리의 행보들을 낙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된 까닭이죠.

 

물론, 전국에 있는 CU 점포에 컬리의 상품들이 입점된 것도 아니고, 퀵커머스라는 건 결국 라이더 수급에 대한 문제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고려한다면 마냥 낙관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뷰티컬리, 퀵커머스, CU 이 연결점들을 통해서 과제들을 차근차근 풀어간다면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편, CU와 경쟁관계에 있는 GS25는 다른 형태의 퀵커머스를 하고 있죠. GS리테일과 요기요의 협업에 대한 내용입니다. 요기요는 사실 요기패스라는 별도의 구독 모델까지 공격적으로 출시하면서 긍정적으로 전망됐었죠. 요기요라는 서비스, GS리테일의 GS25라는 편의점, GS SHOP이라는 슈퍼마켓을 거점으로 공격적인 퀵커머스 서비스가 론칭될 것으로 기대됐습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예상치 못한 이슈로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내부적인 주주들 간의 다툼으로 인해서 수장이 계속 단시간 안에 교체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거든요. CU가 풀어내지 못했던 숙제인, 오프라인 점포는 많은데 온라인 플랫폼이 없어서 이커머스 시장에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던 걸 GS리테일은 요기요를 얹어서 풀어낼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었으나, 아직까지는 시너지가 잘 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서 CU와 컬리의 협업이 GS리테일에게는 자극제가 될 수 있죠. 편의점이라는 동종업계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두 기업이기 때문에 컬리와 CU가 퀵커머스에서 유의미한 행보를 보인다면 GS리테일과 요기요도 지금의 문제점들을 해결하고, 시너지를 충분히 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