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주분석] 인테리어 끝판왕 '오늘의집' 성공 비결

 

2018년 국민 1인당 소득(GDP) 3만달러를 돌파하면서, 새로운 소비문화가 자리잡고 있는데요.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민소득 1만불 시대에는 차를 바꾸고, 2만불 시대에는 집을, 3만불 시대에는 가구(인테리어)를 바꾼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버킷리스트+플레이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오늘의집'은 2014년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지금까지 누적 거래액 1조원(전년 대비 4.7배 성장)을 넘었으며, 누적 투자금액은 880억원에 달합니다.

 

또한 누적 다운로드 수는 2000만을 돌파했고, 실제 인테리어 사례는 1300만 건에 달합니다.

 

오늘의집이 추구하는 가치는 탐색, 발견, 구매까지 인테리어의 모든 과정을 경험하도록 돕는 게 모토였습니다.

 

 

 

인테리어 정보를 한 곳에 모아, 소비자가 손 쉽게 볼 수 있도록 정리하고, 마음에 드는 인테리어 제품을 곧장 구매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에 더해 인테리어 시공을 시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동한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오늘의집'이 앱 론칭 이후 초기에 집중한 부분은, 초보자도 쉽게 인테리어를 할 수 있도록, 앱이 잘 구현되는데 초점을 뒀습니다.

 

다음 단계로 다양한 콘텐츠를 모으고, 소비자의 구매가 가능하도록 온라인 상점을 오픈했는데요.

 

이렇게 하나씩 단계를 거치면서, 올해 6월에는 오늘의집 배송 서비스를 론칭해, 14일 이내에 고객이 희망하는 지정일에 전문 설치기사가 배송과 설치를 완료하는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배송비는 무료이며, 별도의 설치비나 사다리차 비용은 없습니다.

 

설치 이후 문제가 발생할 경우, 오늘의집이 직접 교환과 반품을 책임집니다.

 

 

이러한 시스템이 가능한 이유는, 직접 재고를 보관하며,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여러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결과적으로 여러 테스트를 거치면서, 지금은 각 단계별 서비스를 조금씩 안착해 나가고 있는 단계입니다.

 

특히 오늘의집의 가치가 높게 평가되는 이유는 방대한 데이터에 기반해 소비자의 수요와 공급자인 제조사의 간극을 맞춰나가고 있다는 점인데요.

 

지역이나 연령, 계절에 따른 여러 조건에 따른 수요 공급의 불균형을 해결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자원 낭비를 최소화화는 동시에, 물류 부문의 효율성을 극대화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오늘의집(버킷플레이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759억원으로 전년 대비 무려 212% 폭증했습니다.

 

 

같은 기간 기업 가치도 크게 상승했습니다.

 

얼마 전 창립 51년을 맞은 가구업계 1위 한샘의 매각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오래 노하우와 업력을 바탕으로 제2의 도약을 꿈꿀 수 있지만, 창업주는 매각을 택했습니다.

 

자세한 내막은 누구도 쉽게 알기 어렵겠지만, 분명한 점은 오랜 업력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시대 변화를 읽는 빠른 변화가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다시금 느끼게 됩니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