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물류 동맹 비관적으로 보는 이유(feat. 풀필먼트, CJ대한통운, 파토스, 위킵, 아워박스, 품고, 딜리버드, 셀피)

네이버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온라인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인 'Naver Fulfillment Alliance'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얼라이언스에 참여하는 기업은 CJ대한통운을 비롯해, 아워박스, 위킵, 파스토 등 7개 업체이며, 향후 참여 기업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 주 간 있었던 주요 물류 뉴스를 선정해 정리하는 '로지스픽' 순서입니다.

 

첫 번째 뉴스는 네이버가 물류 드림팀을 만들었다는 소식인데요.

 

네이버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온라인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인 'Naver Fulfillment Alliance'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얼라이언스에 참여하는 기업은 CJ대한통운을 비롯해, 아워박스, 위킵, 파스토 등 7개 업체이며, 향후 참여 기업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핵심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주문 이후 배송까지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전략입니다.

 

마치 레고를 조립하는 것과 같이, 각각의 판매자가 자신이 판매하는 상품에 적합한 물류 서비스를 설계해 연동할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고객 데이터를 이용해 네이버 측은 AI기반의 수요예측과 물류 데이터 어드바이저 등의 서비스 고도화를 검토 중이라고 합니다. 

 

 

 

 

 

네이버가 이러한 전략을 세운 첫 번째 이유는 고객을 자신들의 플랫폼에 더욱 가두는 '락인효과' 극대화를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팬매자 입장에서는 상품 제조와 판매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기 때문에, 물량이 증가해도 신경쓸 일이 줄어들게 됩니다.

 

쉽게 말해 클라우드부터 최종소비자를 만나는 말단배송까지 모두 네이버를 통하라는 건데요. 사업을 긴 호흡으로 보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보다, 자사몰이나 독립몰 형태의 D2C가 오히려 더 적합할 것 같습니다.

 

둘째, 얼라이언스는 영원할 수 없다는 겁니다. 네이버 풀필먼트 얼라이언스는 말 그대로 이해관계가 얽힌 여러 기업들이 모인 형태입니다.

 

 

 

지금 얼라이언스 참여한 업체들의 면면을 보면 네이버가 투자한 기업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수평적 관계의 의사소통과 협업이 진행될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만에 하나 CJ그룹이 그룹사 브랜드 관리를 이유로 택배 부문을 분할 매각할 경우, 인수의 주체가 누구냐에 따라 네이버와의 파트너십이 붕괴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네이버의 얼라이언스는 불안정하고, 변수가 너무 많습니다.

 

셋째, 네이버에 없는 가장 큰 약점은 물류거점입니다. 쿠팡은 전국에 대규모 거점을 기반으로 직매입 형태의 물류 혁신을 주체적으로 바꿔 나가는 반면, 네이버는 우회적인 지분 투자 등의 형태로 물류 부문의 약점을 강화하는 모습으로, 소규모 스타트업들이 각개 전투로 규모를 키우는 방식입니다. 물류 전체를 이끌 중심축이 쿠팡에 비해 상대적으로 빈약해 보입니다.

 

[로지브리지 더 많은 콘텐츠 즐기기]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Rating
5.0 / 5  (1개 후기)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